말하자면

www.coup.wo.tc


이태원 살인사건(The Case of Itaewon Homicide, 2009) 영상말하기



시놉시스

“둘 다 무죄라니… 그럼 우리 아들은 누가 죽인 건가요?”
저희 아들은 삼대독자이자 집안의 막내인 너무나도 착한 아이였습니다.
그런 애가 아무런 이유 없이 죽임을 당하고, 범인들은 유유히 풀려났습니다.
저는 죽은 그 애와 함께 했던 시간에서 멈춰 있습니다.
하늘에서도 억울한 마음으로 눈물을 흘릴 아들을 위해, 내가 죽기 전까지 꼭 범인을 찾을 겁니다.
그 아이가 제대로 눈을 감을 수 있을 때까지…
故 조중필 군의 어머니
‘이런 놈들은 처음이다!’
1997년 4월 8일 밤 10시경, 이태원 햄버거 가게 화장실에선 참혹한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무고한 시민이었던 대학생을 10대 미성년자 한국계 미국인들이 살해했다는 것.
재미로 사람을 죽여 놓고 이젠 뻔뻔하게 거짓말이다. 살인도 법정도 게임으로 아는 잔인한 두 녀석들.
법정을 조롱할 만큼 여유로운 이 녀석들 처음이다. 내가 꼭 범인을 잡고 만다. 이젠 더 이상 너희들에게 당하지 않겠어…!
사건 조사자 박대식 검사
“우리가 죽였어요. 근데 나는 안 죽였어요...”
그날 밤은 잊을 수 없는 날이야. 우린 둘 다 약이랑 술에 취해 완전 high상태였다구!
그런데 단지 코리안 한 명 죽었을 뿐인데, 이런 난리람. 내가 더 화끈한 걸 보여줄 걸 그랬어.
난 지금 유유히 풀려나서 잘 살고 있지. 그날의 진실, 진짜 누가 죽였는지 알고 싶니?
용의자 피어슨&알렉스
진짜 범인이 궁금하지 않니?
뭔가 보여줄게, 따라와봐!
I’ll show you something cool, come with me



내생각

영상 1점 스토리 1점 음향 1점 대사 1점 배우 1점

영상은 특별히 훌륭한 장면이나 그런것은 없었지만 다른 관점으로 편집하는 영상이 맘에 들었다. 스토리는 실화를 바탕으로 구성한 것이기 때문에 세상에 없어져야 할 부분들을 다루고 있는 내용이다. 썩 맘에 드는 스토리는 아니다. 음향은 적당했다. 영화에 나오는 대사를 배우들이 공부해서 했다고 하면 정말 연기가 좋았던 것이고 만약에 시나리오상에서 발음을 정확히 그렇게 해놓았다면 2점을 주고 싶었다. 배우들이 연기공부를 열심히 해서 그렇게 발음을 했다면 대사도 그렇게 좋은 영화는 아니라 할수 있겠다. 배우들의 연기는 적절했다. 흥행에 성공할 만 한 소재나 영화는 아니였다. 현 시점으로는 하지만 살인자가 어떻게든 풀려난 현실이 너무 아쉬웠다.

말하자면 2009-10-21 17:14:46


최근 포토로그